HOME | 회원가입 | 회원사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현재시간은 19시 57분 입니다.
  • 이사오더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대한민국 이사정보 대표 사이트..이사오더
HOME > 공지사항
글수 51 작성일 : 2012-01-26 (목) 오전 01:52  조회수 : 6555
포장이사/이사할때 포장잘하는방법
  이름  이삿짐
  이메일  
  홈페이지   http://24order.co.kr


1) 포장지- 당신은 부드러운 포장지(습자지가 될 수도 있다), 골판지, 접착테잎, 그리고 유성매직이 최소한 있어야 한다. 포장지는 많을수록 좋다. 많은 사람들은 포장지로 신문을 사용하는데 이 때 기억해야 할 사항은 잉크가 완전히 마르지 않았기 때문에 안의 내용물에 얼룩이 생길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 얼룩은 쉽게 지워질 수도 있고, 쉽게 지워지지 않을 수도 있다. 최소한 정리가 되기 전에 닦아줘야 된다는 것은 사실이다. 더 좋은 방법은 업체로부터 버블페이퍼를 구입해서 그릇들을 깨끗하고 안전하게 포장하는 것이다. 혹은 시중에 인쇄되지 않은 신문이 있는데 이것을 구입하는 것도 괜찮다. 접착테잎을 구입할 때도 주의가 필요하다. 접착테잎은 접착력이 강한 겨울용과 접착력이 약한 여름용이 있고 투명한 유리테잎과 종이박스용 노란테잎이 있다. 작은 가게나 슈펴에서 판매하는 테잎은 길이도 짧은 뿐만 아니라 접착력도 약하고, 특히 종이박스용 노란테잎은 내용물에 직접 붙이면 제거 후에도 접착부부이 남아있는 경우가 많아 따로 용매제로 이를 제거해 주어야 할 수도 있다. 접찹테잎은 투명 유리테잎으로 접착력을 고려해 구입해야 한다.

2) 포장박스- 많은 사람들은 슈퍼에서 구한 과자박스나 음료수 술병박스로 물건을  포장하는데 사기나 유리등 깨지는 물건들이 항상 문제가 된다. 어떤 것들은 두께나 단단하기가 약해 깨지는 물건을 담아선 안된다. 짐을 담는 것만 생각해서는 안된다. 짐을 나르고 차에 싣고 박스끼리 쌓고 하는 과정들까지 생각해야 한다. 병마개 박스나 담배박스 과일박스 등은 튼튼하고 좋은 것들이 많다. 가게에서 구한 박스는 원래 담았던 내용물을 고려해 비슷한 것들로 포장하는 것이 제일 바람직하다. 그리고 이삿짐 포장사용되려면 구겨지거나 베어지지 않은 것들을 사용해야 한다. 당신의 지하실이나 창고에 짐을 넣어 보관한 박스들은 혹시 습기가 들어가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다. 가게에서 얻은 박스들은 그곳에서 다루어지는 과정에 찢겨지거나 꺾여질 수도 있다. 결론적으로 이삿짐을 위해 만들어지지 않은 박스들은 옮기는 과정에서 안의 내용물들은 망가뜨리며 구겨질 수도 있으므로 하나도 상하지 않은 것들을 써야 한다.업체에는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박스들이 있어 구입이나 대여할 수도 있다. 그 박스들은 이삿짐을 위해 특별히 고안되었으므로 매우 단단하여 차량에 싣고 쌓아도 구겨지는 일이 없다. 크기와 모양이 일정하지 않은 물건들을 얘기하자면 이삿짐업체를 빼놓을 수 없다.업체에는 양호한 상태의 중고박스가 있어 당신은 저렴한 가격에 이 박스들을 살 수도 있고 어떤 업체들을 선착순으로 무료로 제공하기도 한다. 어떤 업체도 중고박스들을 항상 보유하고 있는게 아니므로 가능하면 빨리 예약하는 과정에서 문의를 하거나 미리 부탁해 놓는게 좋다.

3) 박스내용표기- 박스에 물건을 넣고는 매직 등으로 표기를 정확히 해야 한다. 정확한 표기는 내용물을 잘 보존할 뿐만 아니라 일하는 사람과 당신이  번거롭게 여러번 옮기는 작업들을 덜어 줄 것이다. 표기할 땐 박스가 나온 방, 내용물들의 정확한 위치, 깨질 물건이 있는지, 뒤집어도 되는지 등을 적어야 한다. 가게에서 얻은 박스는 글씨가 바로 선 자세로 포장을 해야 하고 글씨가 없는 박스는 화살표로 바로 선  자세를 표시하거나 윗면뿐 아니라 옆면에도 표기를 하는 것이 좋다. 가능하면 같은 방에서 나온 물건은 같은 박스에 담는 것이 좋고 포장한 박스들도 다른 방의 박스들과 섞이지 않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는 것이 당신이 정리를 할 때 도움이 된다. 한 방씩 차례로 포장을 해야 부담감이 적고 능률적인 작업이 된다. 포장은 일찍 시작하는 것이 좋다. 많은 사람들은 느긋이 있다가 한꺼번에 하려다 그만 포기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먼저 하루 목표량을 정하고 계획대로 추진하며 중간중간 휴식기간을 둔다. 보통 32평 4명 정도의 살림이면 대(大), 중(中), 소(小), 박스가 15개씩은 든다. 이것은 주방짐은 제외한 것이다. 20여 평 정도에 세 식구라면 열 개 정도는 족히 들 것이다. 옷장의 옷이라든가 이불, 침대의 매트리스, 큰 액자나 거울, 키 큰 스탠드 등은 아무래도 좋은 포장자재를 보유하고 있는 업체에 맡기는 것이 현명하다.   정장이나 드레스 그리고 코트 등은 특별히 고안된 옷장모양의 박스에 넣어 운반한다. 이것은 옷이 더렵혀지거나  구겨지지 않아 이사 후에도 세탁할 필요가 없다. 여행용 가방이나 이불보 등에 옷을 싸는 경우가 있는데 그렇게 하면 당신의 귀한 옷이 구겨질 염려가 있다.

4) 서랍장 정리- 침대의 매트리스도 당신이 포장하기엔 여간 힘겨운 일이 아니다. 매트리스 커버나 넓은 비닐로 포장을 하면 세탁하기도 힘든 매트리스가 더렵혀지지 않는다. 액자나 스탠드 등도 마찬가지이다. 옷장 서랍 안의 내용물을 꼭 비울 필요는 없다. 보통은 옷장 안에 끼워둔 채 운반한다. 이 때 서랍은 테잎으로 고정시켜야 상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 안에 깨질 물건들은 박스에 잘 싸서 넣어야 하고 옷장이 특별히 무거운 경우엔 서랍을 빼는 것이 능률적인 작업이 된다. 심한 경우엔 서랍의 무게에 의해 옷장이 이동 중 차안에서 부서져 내려 앉기도 하고 일부 하이그로시 등 무거운 옷장은 서랍을 뺐어도 부서지기도 한다. 그런 옷장들은 테잎으로 문짝과 몸체 뒷면등을 단단히 고정시켜야 당신의 귀중한 장을 온전히 운반할 수 있다.  서랍 안의 귀중품, 현금, 보석류, 중요한 서류 등은 당신이 따로 챙겨야 한다는 것은 두말 할 나위가 없다. 손잡이가 뛰어나와 나사로 고정되어 있다면 이것을 분해해 따로 포장하거나 옷장의 서랍 안 구석에 넣어 두어야 한다. 장식품이나 전구 등이 달린 옷장도 있는데 이것들도 떼어야 한다. 이불장의 선반도 바닥으로 앉히고 테잎으로 고정시키되 어떤 옷장의 내부나 옆면은 무늬가 종이(sheet)이므로 테잎으로 사용해선 안되는 것이 있다.옷장문을 닫고 나서도 테잎으로 고정시켜야 운반할 때 편리하다.문갑이나 화장대의 서랍도 테잎으로 고정시키고 유리가 있는 것은 유리끝이 튀어 나오지 않게 잘 맞추고 네 모퉁이를 테잎으로 고정시켜야 한다. 물론 서랍이나 그 가구의 내부에 깨질 물건도 엮시 꺼내서 따로 포장하여야 하고  화장대의 거울은 따로 분리하는 것이 좋다. 이 때 나사못이 잃어버리지 않도록 거울에 붙여 놓거나 화장대의 서랍에 넣어둔다.

5) 주의해야 할 포장- 가습기의 물이나 스토브의 기름 등은 새지 않도록 하고 기타 가전제품의  전선코드는 잘 사려서 몸체에 잘 붙여 놓아야 한다.박스에 담을 때 가장 기본이 되는 원칙은 내용물이 무거울수록 작은 박스에 담는 것이다. 무거운 양장본의 책이나 레코드, 캔에 든 음식물 등은 작은 박스에 담고 냄비나 후라이팬, 작은 가전제품 등은 약간 큰 박스에, 더 부피가 크고 가벼운 제품들 이를테면 베개나 방석 담요등은 가장 큰 박스에 담아도 된다. 인화성이 강한 것들, 타기 쉬운 것, 폭발물, 소화기 등은 박스에 포장해선 안된다. 예를들어 스프레이 캔, 페인트 희석제, 프로판 탱크 등이 있는데, 이것들은 운반을 위해선 사전에 전문가들의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가스 스토브나 건조기 등도 마찬가지이다. 업체들이 그것들을 운반해야 할 의무는 없다. 불가피한 경우 포장한 사실을 업체에 알려야 한다. 손잡이나 가지가 긴 장비들은 꼭 박스에 넣을 필요는 없다. 그보다는 잘 접어서 묶는편이 낫다. 손잡이를 꼭 몸체에 고정시켜야 한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된다.

6) 주방용품 포장- 주방살림을 포장하는 일은 여간 까다로운 작업들이 아니다. 무엇보다도 각자의 그릇들이 있고 또 깨지기 쉽기 때문이다. 그 방법들이 간략하나마 일일이 설명하겠다.

7) 접시- 식탁같은 평평한 장소에 포장지나 포장비닐(bubble paper)두장을  깐다. 접시를 포장비닐의 중앙에 놓는다. 한 귀퉁이를 잡고 완전히 덮는다. 다른 접시를 그 위에 올려 놓고 맞은 편 귀퉁이로 반대로 덮는다. 그 위로는 세 번째 접시를 올려놓고 나머지 두 귀퉁이로 이것을 덮는다. 다른 포장비닐을 깔고 이접시들을 뒤집어 놓고 다시 싼다. 그 후로 테잎으로 고정시키고 여러 포장비닐을 박스 바닥에 깔고 이 접시더미를 옆으로 세워서 박스에 넣는다. 여러 접시더미로 박스를 채운 뒤 나머지 공간은 포장지를 뭉쳐서 채운다. 접시더미들이 박스 안에서 움직이지 못하게 한다. 여러 종류의 접시들과 크기가 비슷한 접시들고 이러한 과정으로 포장을 한다. 크기가 작은 접시들은 더 많을 수로 접시더미를 만들 수도 있겠다.

8) 컵&유리잔- 입구가 커지고 손잡이가 없는 것들은 사이사이에 포장비닐을 넣고 포개면 되고 손잡이가 있는 것들은 여러개를 둥글게 세워서 사이사이에 포장비닐을 넣는다. 이것들을 다른 포장비닐로 전체를 감싸고 테잎으로 고정시킨다. U형 굽이 있는 잔(stemware)이나 받침이 있고 손잡이가 없는 잔(goblet) 등은 하나 하나를 따로 싸는 것이 좋다. 이것들을 포개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사실은 이러한 그릇들을 구입하고는 칸막이가 있는 원래의 포장박스들을 보관하는 것이 현명하다.

9) 냄비& 후라이팬- 이것들은 크기가 큰 것부터 차례로 포개도 무방하다. 포갤 때는 역시 사이사이에 포장지를 넣고 적당한 크기와 개수로 포개서 포장지로 전체를 싼 후  테잎으로 고정시킨다. 이것들을 중간 크기의 박스에 넣는다.

10) 작은가전제품- 커피메이커, 토스터, 믹서, 캔 따개 등을 포장할 때는 각각 하나의  두꺼운 포장지로 싸는 것이 좋다. 이것들끼리 부딪치면 상처가 나거나 깨지기 쉽다.  포장지로 싼 것을 박스에 넣을 때는 공간이 남는다면 여러 개를 같이 한 박스에 넣어도 무방하다. 렌지 종류들은 냄비 받침대와 불꽃노즐이 떨어지지 않도록 테잎으로 단단히 붙인다. 호스나 전선이 있다면 역시 고정시켜야 한다. 뚜껑이 있는 것이 있다면 그 안의 내용물(예를 들어 유리받침)이 있다면 빼내고  열리지 않도록 한다.

11) 큰가전제품- 경우엔 안의 선반이나 통 등을 빼야 한다. 일부 대형 냉장고는 현관문을 통해서도 나가지 않는 것이 있는데 이것들을 문짝을 떼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서비스 쎈타의 전화번호를 미리 알아놓는 것이 좋다. 수돗물이 공급되는 냉장고도 전문가의 조치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위의 경우들은 업체에도 해결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역시 문짝을 고정시키고 전선은 위쪽에 고정시키는 것이 좋다. 앞의 높이를 고정하는 발통은 돌려 넣어 가장 낮은 자세(앞으로 기울어진 자세)로 만들어야 한다. 세탁기의 배수 호스와 물을 공급하는 호스는 모두 떼 내어 통 안에 넣어야 한다. 수도 꼭지에 고정시킨 호스 꼭지도 꼭 함께 떼어야 한다. 통 뚜껑을 테잎으로 고정시키고 전선은 작게 사려서 몸체에 붙여 놓는다. 쌀통은 선반을 밀어 넣어 고정시키고 서랍과 전선도 고정시킨다.

12) 기타주방제품- 이미 개봉된 음식박스들은 테잎으로 단단히 밀봉한 후에 박스에 넣어도 되고 음식박스가 적당히 크면 굳이 박스에 넣지 않아도 된다. 장독, 유리 항아리, 김치통, 기타 장류 등 국물이 샐 가능성이 있는 용기들은 입구나 뚜껑을 테잎이나 비닐로 완전히 밀봉하여 포장해야 한다. 아이스크림이나 동결된 음식은 녹아도 새지 않게 따로 다른 용기에 담아야 한다. 양념통들은 테잎으로 밀봉한 후라면 비울 필요는 없다. 음식물이 새면 다른 이삿짐까지 망쳐놓을 수 이삿짐까지 망쳐놓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또 당신의 이삿짐이 보관될 것이라면 벌레나 미생물이 끼는 것들은 빼 놓아야 한다.

13) 키가큰램프- 가장 큰 문제는 램프의 크기에 맞는 박스를 구하는 일이다. 업체들은 '평지'라는 넓은 골판지를 쓰고 있다. 당신도 필요하다면 업체로부터 구할 수 있다. 이것은 가구 등을 포장할 때 쓰이기도 하는데 단단한 편이다.  먼저 갓을 분해해 따로 놓고 전선은 몸체에 붙여 놓는다. 전구도 따로 싸는 것이 좋다. 다른 분해 할 것이 있으면 분해 하는 것이 좋다. 평지를 펴고 중앙에 램프를 눕히고 사각기둥모양으로 접을 수 있도록 칼 등(背)으로 선을 긋는다. 밑면과 윗면이 될 부분의 모서리는 그 선을 칼로 오려서 90도 접어 사각기둥을 만든다. 겹쳐진 부분을 테이핑한다.  판지로 육면체의 박스를 만드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박스에 '램프'라고 쓰고 '깨질 것'이라고 쓴다. 램프 갓은 깨끗한 종이로 포장하고 다른 것과 분리 시켜 싸야 한다. 신문은 갓에 잉크 얼룩을 남길 수 있다. 갓을 적당한 크기의 박스에 넣고 그 외의 것은 넣지 않는다. 박스의 사면에 '깨질 것' 또 '램프 갓'이라고 쓴다.

14) 액자- 세워 놓는 작은 액자는 다른 물건들과 함께 세워서 작은 박스에 포장할 수 있다. 소파위에 걸어 놓는 큰 액자나 맨틀은 업체가 특별히 고안된 자재로 포장하는 것이 좋다. 당신이 직접 하려면 두어 겹의 포장지위에 액자를 엎어 놓는다. 포장지의 크기는 최소한 액자의 두배보다 커야 한다. 포장지로 액자선물 포장처럼 싸고 테잎으로 고정시킨 후 앞면과 뒷면을 표시한다.

15) 참고할 사항- 포장지로 싸고 박스에 넣고 나서 이 박스들을 재기 전에 지워지지 않는 마커(marker)(어떤 사람은 물에 용해되지 않는 잉크를 쓰는 경우도 있다.)로 내용물을 각면에 적고 '깨질 것'과 같은 특별한 경고를 적는다. 한 면에 적을 경우 박스가 엉뚱한 장소에 가 있을 수 있고 당신이 정리를 할 때도 위의 박스에 쓴 내용이 가려진 경우 모든 박스를 다시 옮기거나 필요한 물건을 먼저 찾기 위해 모든 박스를 뜯어 보아야 할 수도 있다. 소화기. 테레빈유, 에어졸 캔, 부탄가스 등 기타 폭발이나 인화성이 강한 물건들은 포장하거나 이삿짐 차에 실어선 안된다. 업체가 이런 것들을 운반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 운반중에 화재나 폭발이 일어나도 업체에겐 책임이 없다. 이런 것들은 버리거나 처분하는 것이 상책이다. 마지막으로 오랫동안 쓰지 않은 물건이나 먹다 남은 음식을 버리거나 친구나 사회 단체에 주거나 하는 등의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 이것들을 운반하는 비용은 새로 사는 비용보다 비싸다. 


이삿짐센터, 포장이사, 이사비용, 이사견적, 이사추천, 이사, 사무실이사.이사오더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손(損)없는 날 이란?  최강현 1299 2017-05-15
  [이사정보]포장이사 할때 유의사항은??  포장이사 6322 2012-04-17
  포장이사/이사할때 포장잘하는방법  이삿짐 6555 2012-01-26
  이사 후 집 관리생활상식 입니다.  이삿짐 5860 2012-01-26
47   서류정리 / 이사 후 일주일 안에 끝내세요.  최강현 2053 2017-05-17
46   불필요한 물품은 미리 처분하세요  최강현 2479 2017-05-15
45   이사 갈 물건들이 깨끗하면 짐 싸기가 한결 수월해져요  최강현 2714 2017-05-15
44   일반이사를 할때는 튼튼한 박스를 넉넉히 구하세요.  최강현 2064 2017-05-15
43   이삿 D-1일, 이것만은 꼭 챙기세요  최강현 2645 2017-05-15
42   새집 청소는 이사하기 전날 하세요  최강현 1237 2017-05-15
41   이사 하는 날 감독자가 되세요  최강현 1197 2017-05-15
40   이사한 날, 해야 할 일들을 미루지 말고 해결하세요.  최강현 1183 2017-05-15
39   한국환경공단, 제3회 대학생 VE경진대회 개최, 국내 대학 재학생 4~6명 팀별   포장이사 1296 2017-05-01
38   서울시, 제7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서 목동중심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 수  최강현 1333 2017-04-27
37   봄철 이사 비용 50% 절감하는 방법은 ? 30초 견적  포장이사 1454 2017-04-21
36   이사를 준비해야 할때 꼭 필요한 사항들..  최강현 1621 2017-04-14
35   이사중 TV가 파손이 되었는데 이사업체에서 책임을 회피하는 경우  포장이사 2842 2016-11-15
34   2017년부터 이사 전 포장이사 계약서·견적서 발급 의무화  포장이사 2929 2016-09-23
33   2016년 7월 손없는 날 입니다.   포장이사 3105 2016-06-21
32   장기수선충당금 아시나요 ???  포장이사 3573 2016-04-27
오픈마켓 이사오더는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만을 제공하며, 이사서비스의 책임과 계약사항은 입점회원사와 계약 당사자간에 있습니다.
본 서비스는 컴퓨터프로그램 보호법에 의거하여 유사한 내용의 프로그램 도용시 형사처벌을 받게됩니다.
분쟁에 대한 조정기관 (전자거래분쟁 조정위원회, 한국소비자보호원) 경고 : 이사오더 홈페이지에 있는 내용은 이사서비스 제공관련 이외의 용도로 사용하는 것은
모두 불법이며 정보수집 및 사용시 고소ㆍ고발 합니다.
사이트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정보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주)삼호종합물류,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 162-125    사업자등록번호 : 108-81-26069    대표 : 윤영삼    TEL : 1588-2462
화물자동차운송주선사업허가번호 : 제20008호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서울동작-0060호    개인정보책임관리자 : 김종봉
해외이사 서비스는 [온누리 그린해운항공(주) 국제물류주선업등록증 제2981호]와 제휴하여 완벽한 서비스를 제공해드리고 있습니다.    MailTo : howbox@naver.com
지사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대륭테크노타운 8차 602-1호    
개발부 : 인천광역시 동구 송림동 294 인천산업유통센터 17동 320호
즐겨찾기설정 포장이사견적문의 사무실이사견적문의 이사비용견적문의 이사업체 무료등록 다음카페 네이버카페 손없는날 이사정보 고객센터 사무실이사 이사비 해외이사 하우박스 포장이사홈페이지제작 사무실이사 해외이사 이사비 하우박스 제주권 강원권 전라권/광주 충청권/대전 경상/부산/대구/울산 경기권/인천 서울권 이사업체전체 생활업체전체 사다리차대여 출장부페서비스 에어컨이전/설치 홈케어/청소 철거/원상복구 도배/바닥재 인테리어/리모델링 스킨형 홈페이지신청 스킨형 묻고답하기 스킨형 포토폴리오 일반형 홈페이지신청 일반형 묻고답하기 일반형 포토폴리오 주문형 홈페이지신청 주문형 묻고답하기 제작현황 묻고답하기 홈페이지신청 포토폴리오 보기 전자카탈로그 신청 묻고답하기 스킨형 포토폴리오 주문형 전자카탈로그 신청 주문형 묻고답하기 제작현황 묻고답하기 전자카탈로그 신청 포토폴리오 오버추어 광고신청 광고문의게시판 구글 광고신청 광고문의게시판 네이버 광고신청 광고문의게시판 네이트 광고신청 광고문의게시판 다음 광고신청 광고문의게시판 야후 광고신청 광고문의게시판 진행중광고 문의게시판 광고신청 야후 다음 네이트 네이버 오버추어/구글 광고신청하기 서비스신청 howbox.KR 바로가기 howbox.KR 사이트 바로가기 서비스 신청하기 서비스 신청하기 메인화면으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고객센터 사이트소개 이용안내 블로그/카페마케팅 광고대행/마케팅 전자카다로그 홈페이지제작 e-Biz센터 자유게시판 버룩시장 이사묻고답하기 공차정보 이사후기 커뮤니티 업체커뮤니티 포토갤러리 이벤트/행사 업체검색/등록 생활서비스업체 업체커뮤니티 포토갤러리 이벤트/행사 업체검색/등록 이사서비스업체 메인화면 회원가입 로그인 마이페이지 메인화면 해외이사 견적신청 사무실이사 견적신청 가정이사 견적신청 견적신청